NEWS

마운틴무브먼트의 새소식입니다.

박해진X경수진 '사자(四子)' 최고 청춘스타 다 모였다
2017-09-05

 

박해진X경수진 '사자(四子)' 최고 청춘스타 다 모였다

이미지 원본보기[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2018년 최고 화제작으로 떠오른 드라마 '사자'(四子)가 주요 캐스팅을 속속 확정지으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박해진 나나 곽시양 경수진 등 남녀 주요인물 캐스팅이 발표되고 있는 가운데 '사자'에 대한 관심도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는 것. 내년 상반기 방송으로 아직 촬영 전인 드라마가 이토록 화제를 모으고 있는 이유는 뭘까? 우선 캐릭터들의 각양각색 매력에 답이 숨어 있다.

'사자'는 인간에게서 희망의 답을 찾아가는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쫄깃한 로맨스 액션 추리 드라마다. 사랑하는 남자를 잃은 여형사가 우연히 똑같이 닮은 남자를 발견하면서 벌어지는 내용을 새로운 컬러의 로맨스와 미스터리적인 요소 속에 담아낼 예정이다.

일찌감치 '사자' 출연을 확정지은 한류스타 박해진은 극중 대기업 회장의 숨겨진 자식이자 비서로 살아온 정일훈 역을 비롯해 1인 4역에 도전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줄 예정이다. 박해진은 일훈 역 외에도 여형사 여린(나나)의 죽은 연인 동민 역, 그리고 아직 공개되지 않은 다른 두 역할까지 소화하면서 네 가지색 캐릭터를 각각 다른 분위기로 표현해 낼 예정이라 기존 한국 드라마에서 없었던 새로운 도전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첫 드라마 tvN '굿와이프'로 연기 합격점을 받은 나나는 '사자'에서 연인을 잃은 슬픔을 간직한 형사 여린 역으로 분한다. 여린은 복싱과 유도 특기생 특채로 경찰이 된 인물로 정의감이 투철한 가장 인간다운 형사의 면모를 지닌 캐릭터다. 죽은 연인 동민(박해진)에 대한 단서를 쫓던 중 동민과 똑같이 생긴 인물과 맞닥뜨린 여린은 이후 생각지도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최근 가장 주목받는 라이징스타 곽시양은 엘리트 경찰 최진수 역으로 등장해 이들 두 사람 사이에서 여러 사건을 엮어 간다. 곽시양이 연기할 최진수는 여린(나나)을 키다리 아저씨처럼 지켜주려는 인물. 경찰대 수석 출신의 엘리트이자 동민의 친구인 진수는 집안, 학벌, 외모, 모든 것이 완벽한 캐릭터로 연인의 죽음으로 힘들어하는 여린을 곁에서 묵묵히 바라보는 순정남이다.

여린의 친구이자 열혈 사회부 기자 박현수 역에는 청순한 매력이 돋보이는 경수진이 캐스팅됐다. 박현수는 출중한 능력의 사회부 기자로 냉정하고 이성적인 성격으로 기자다운 집요함과 추리력으로 시청자를 만족시킬 캐릭터다. 현수는 동민과 똑같이 생긴 남자를 보고 진실을 파헤치면서 사건의 실체에 다가갈 예정이다.

이처럼 '사자'의 새로운 컬러의 로맨스와 미스테리가 결합된 스토리라인에 초특급 청춘 스타들의 캐스팅 소식에 국내 뿐 아니라 해외 언론도 들썩이고 있다.

중국의 유명 포털사이트 시나오락과 소호오락, 관영매체 환구망 등 유력 매체들은 '사자' 관련 소식을 모두 메인 뉴스로 편집하며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에 질세라 홍콩 대만 인도네시아 언론들도 '사자' 캐스팅 소식을 앞다투어 보도하고 있다.

해외 팬들은 "대단한 캐스팅이다. 벌써부터 방송날이 기다려진다" "이 드라마 정말 괜찮을 것 같다는 확신이 든다" 등의 의견을 보이며 SNS에서도 '사자'에 대해 활발히 의견을 개진중이다. .

한국에서도 '사자'는 캐스팅이 발표될 때마다 배우들과 드라마의 이름이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는 등 아직 방송 전인 드라마로 이례적인 기록을 세우고 있다.

제작사 관계자는 "'사자'의 매력은 결국 인간의 존엄성을 바탕에 두면서 다양한 인간군상들의 심리묘사와 스펙터클한 스토리라인을 펼쳐내는 탄탄한 구성에 있다"라며 "100% 사전제작드라마로 완성도 높은 작품을 위해 배우들도 촬영준비에 오롯이 집중하고 있으니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영화 '원더풀라디오'(2011), '미쓰와이프'(2015)의 각본 및 영화 '치즈인더트랩'에서는 감독으로 탁월한 감각과 연출력을 지닌 김제영 작가와 SBS '결혼의 여신' '용팔이' '엽기적인 그녀'의 오진석PD가 만난 '사자'는 오는 11월부터 촬영에 돌입, 내년 상반기 방송예정이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기사 출처 : http://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146347&lfr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