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마운틴무브먼트의 새소식입니다.

박해진 주연의 '사자', 대구광역시 촬영 협약
2017-11-29

[일간스포츠 김진석]


내년 기대 드라마 '사자'가 대구광역시와 촬영 협약 맺고 주요 촬영지로 쓴다.

제작사에 따르면 '사자'는 최근 대구광역시의 적극적 촬영 협조 지원이 결정되면서 주요 장소를 대구와 부산으로 선택했다.

대구 촬영은 '사자'에 대한 현지의 적극적인 러브콜로 성사됐다. 대구광역시는 드라마에 대한 전폭 지원을 약속한 데 이어 연출자 장태유 감독이 사전 답사를 통해 대구광역시의 아름다움에 반해 러브콜에 화답한 것.

제작사 측은 "대구광역시가 '사자'의 그림같이 아름다운 이야기를 만들 최적의 장소가 될 것으로 최종 판단했다"며 "방송 전부터 이례적인 관심을 보여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사자'는 살아남는 게 목적이 되어버린 한 남자와 사랑 속에서 사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또 다른 남자 그리고 모든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쫄깃한 로맨스 판타지 추리극. 평범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고 있던 한 남자가 자신과 똑같이 생긴 남자와 우연한 사건으로 엮이며 벌어지는 내용을 새로운 컬러의 로맨스와 미스터리적인 요소 속에 담아낼 예정이다.

SBS '별에서 온 그대' '뿌리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 등으로 탁월한 감각과 연출력으로 한류를 이끄는 연출자로 활약중인 장태유PD와 영화 '원더풀라디오' '미쓰와이프' 각본 및 영화 '치즈인더트랩'을 연출한 김제영 작가가 의기투합한다. 기존 한국 드라마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이야기 구조와 인간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동시에 담고 있는 이 작품은 완성도를 위해 캐스팅을 마무리한 후 12월부터 촬영에 돌입한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출처 : http://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733294&lfrom=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