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마운틴무브먼트의 새소식입니다.

[팝인터뷰]박해진 "외모보단 연기 잘한다는 칭찬 좋아"
2017-06-08

 

 

 배우 박해진/마운틴 무브먼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박해진이 배우로서의 고민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대한민국 대표 로맨틱남인 박해진이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에서도 어김없이 김민정과 알콩달콩한 로맨스를 완성, 안방극장에 설렘주의보를 발령시켰다. 더욱이 키스신의 새 역사를 써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박해진은 “제작진이 아름답게 보이게 잘 찍어준 것 같다. 드라마에서 그 정도 수위의 키스는 처음이었는데 부끄럽더라”라고 이번 작품 속 키스신에 대해 솔직히 밝혔다.

이어 “모두가 숨죽이고 있고, 카메라가 들어오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 사이즈를 타이트하게 찍으니 키스할 때 손이 조금만 움직여도 격한 것처럼 보였다. 결국 감독님이 조금만 덜 움직이라고 하셨다. 그걸 조절하는 게 생각보다 쉬운 작업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해진은 “자신 있는 장르는 코미디, 자신 없는 장르는 멜로다. 멜로는 뭔가 간지럽다. 연애를 이미 시작한 연인이 나와서 싸우는 건 알겠는데, 알아가는 몽글몽글한 감정을 표현하는 게 쉽지 않다. 현실 연애가 오히려 자신 있다”고 전했다.

개인적인 취향도 구체적으로 공개했다. 블랙 코미디, 주성치표 코미디, 반복 코드가 좋다는 것. 이에 ‘맨투맨’ 속 “나는 고스트 요원 K, 이름도 명예도 없는 그림자”라는 대사가 ‘김서방’으로 인해 웃겨져서 오히려 회가 거듭날 수록 더 진지하게 했다는 박해진은 “그런 게 쌓이면 더 웃긴 것 같다. 그런 코드가 좋다”고 말했다.

특히 박해진은 배우로서의 바람을 표해 눈길을 끌었다. 박해진은 “잘생겼다는 것보다 연기 잘한다는 칭찬이 더 좋다”며 “배우이다 보니 얼굴로 사랑받기도 하지만, 언젠가는 연기로 그걸 넘어서기를 갈망한다”고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박해진은 차기작으로 드라마 ‘사자’를 확정한 상태다. ‘사자’는 ‘맨투맨’의 프리퀄이라고 알려진 상태. 박해진은 “‘맨투맨’ 프리퀄이라고 할 정도는 아니고, 사자로 네 명의 인물이 나오는데 한 사람이 ‘맨투맨’과 조금의 연계성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해 기대감을 드높였다.

한편 ‘사자’는 오는 7월 초부터 주조연 배우 캐스팅을 진행하고, 올 하반기부터 본격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기사출처 : http://entertain.naver.com/read?oid=112&aid=0002926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