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마운틴무브먼트의 새소식입니다.

"저 비서 누구야?"..'맨투맨' 김현진, 따귀세례도 불사 '신스틸러'
2017-05-17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신인 배우 김현진이 남다른 존재감을 뽐내며 상큼한 눈도장을 찍고 있다.

김현진은 현재 방영중인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MAN x MAN)'(연출 이창민, 극본 김원석, 제작 드라마하우스, 마운틴 무브먼트 스토리)에서 송산그룹 사장 모승재(연정훈)의 수행비서 장철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극중 장비서는 승재의 퍼붓는 독설과 따귀 세례에도 시키는 일이라면 무슨 일이든 하면서 눈 하나 깜박하지 않는 철옹성 같은 캐릭터. 김현진은 짧은 분량에도 흡인력 있는 눈빛과 표정으로 매회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김현진은 주목받고 있는 신인답게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활약이 돋보인다. 영화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 감독 김제영, 제작 마운트 무브먼트 스토리)'에도 장보라(박산다라)를 지키는 든든한 짝사랑 연하남 권은택 역으로 합류, 풋풋한 연상연하 케미를 자랑하는 상큼 로맨스를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드라마 최초로 방영 직후 생방송으로 시도되는 코멘터리 라이브쇼 '맨투맨 탐정단'에서는 방송인 신봉선, 오세훈 에디터와 함께 MC를 맡아 예능감까지 드러내며 준비된 신인의 당찬 매력을 가감없이 보여주고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신인다운 열정과 패기를 가지고 촬영장에서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고 있다. 장비서와는 또 다른 모습의 '치인트' 은택 또한 기대해달라"며 "앞으로 드라마와 영화뿐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맨투맨'은 초특급 한류스타의 경호원이 된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한 고스트 요원과 그를 둘러싼 숨은 맨(Man)들의 활약을 그린 드라마다. 첫 방송과 동시에 JTBC 역대 드라마 오프닝 최고 시청률을 경신한데 이어 지난 8회에서는 분당 최고 시청률이 5.3%(닐슨코리아 집계)까지 치솟으며 시청률과 화제성을 동시에 잡고 있다. 

이어 순끼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캠퍼스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치인트'는 '원더풀라디오', '미쓰와이프' 등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김제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드라마에 이어 또 한 번 높은 관심을 모은다. 지난달 첫 촬영에 들어갔다.

lyn@sportschosun.com

 

출처: http://entertain.naver.com/read?oid=076&aid=0003093400